<2009년 남녀별 신장·체중 그래프>

문화관광체육부에서 실시한 2009년 국민 체력실태 조사 결과, 한국 사람들의 평균 키가 줄어들고, 몸무게는 늘어난 것으로 밝혀졌다. 게다가 위 그래프를 보면, 키보다 몸무게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또한, 초등학생 5명 중 1명이 비만일 정도로 소아비만도 급증하고 있다. 


사람들의 체중 증가는 다양한 요리와 패스트푸드를 쉽게 접할 수 있게 된 환경 탓이 크다. 하지만 그 외에도 우리가 모르는 부분이 있다. 식품 개발자들이 교묘한 방법으로 사람들이 당분과 지방이 가득한 고열량 식품을 소비하도록 유도하고 있다는 점이다. 식품 개발자들은 이를 위해 ‘소비자들의 인식 부족’을 최대한 이용한다.
소비자들은 자신이 먹고 있는 것에 대해 잘 알지 못한다. 가능한 한 지방을 피하려 한다고 말하면서도, 블라인드 맛 테스트를 해보면 지방이 많이 든 음식일수록 더 좋아한다. 또한, 식품에 든 설탕과 소금의 양을 실제보다 과소평가하는 경향이 있고, 음료수를 어느 정도 마셨을 때 갈증이 해소되는지도 확실히 모른다.
미국의 음식 컨설턴트회사 센서리 스펙트럼의 설립자이자 회장인 게일 시빌은, 맛 평가단을 모집하여 참가자들에게 시식을 시킨 후 평가를 부탁했다. 하지만 참가자들은 대부분 “이게 좋아요. 맛있으니까요.”처럼 불분명한 표현밖에 하지 못했다. 자신이 무엇을 좋아하는지는 알지만 왜 좋아하는지는 알지 못하는 것이다. 식품 산업은 그 불확실성을 성공적으로 이용한다. 그럴듯한 선전문구와 긍정적인 이미지로 소비자를 안심시킨 후, 미각을 자극하여 자꾸 먹고 싶어지는 식품을 판매하는 것이다.


이번엔, (사)소비자시민단체가 2008년 10월 14일 발표한 소비자 리포트를 살펴보자. 국내에서 판매되고 있는 시리얼 대부분의 당함유량이 빨간 신호등으로 표현되어 있다. 그만큼 당류가 많이 포함되어 있다는 것이다.
 

(사)소비자시민단체 e-리포트의 국내 시리얼 제품별 성분분석 

그리고, 이번에는 미국과 한국에 동시에 시리얼을 판매하고 있는 A사의 영양성분표를 살펴보자. 이 영양성분표를 보면 시리얼 30g당 11.4g의 당이 들어 있다고 나와 있다. 시리얼 한 상자가 전체의 3분의 1 이상, 180g이 넘는 설탕과 첨가당으로 채워져 있는 것이다. 하지만 성분표에는 회사가 임의로 결정한 '1회 섭취량'을 기준으로 분량이 표기되어 있기 때문에, 이 사실을 한눈에 파악하기는 어렵다. 그리고 영양성분표의 당류, 포화지방산, 트랜스지방, 콜레스테롤을 표기한 글씨가 작고 흐리게 표기되어 있는 것도 알 수 있다.

                                    <출처: A사 홈페이지의 영양성분표>  


눈속임은 또 있다. 시리얼의 본고장인 미국의 경우, 연방 규정에 따라 가장 많이 들어 있는 성분을 성분 분석표의 가장 윗줄에 적어야 한다. 즉, 원래대로라면 설탕이 가장 윗줄이 되어야 한다. 그런데 시리얼에는 대개 설탕, 갈색 설탕, 과당, 고과당 옥수수 시럽, 꿀, 당즙이 함께 들어가 있다. 이런 여러 종류의 감미료가 들어 있으면 각각의 감미료 함유량은 적어질 수밖에 없으므로 성분표의 아랫부분에 표기할 수 있게 된다. 식품 회사에서는 이런 규정을 이용해 설탕을 성분표 맨 위에 적지 않는다. 

한국이나 미국의 식품회사가 의도하는 것은 엄마들이 설탕의 양을 제대로 알지 못하게 하는 것이다. 진짜 의도가 무엇이든, 식품 회사는 해당 식품에 설탕과 지방이 얼마나 들어 있는지를 영양성분표에 정확히 표시하지 않으며, 그것도 모자라 소비자들이 알아보기 어렵게 표시한다. 

정부가 영양분석표 표기를 의무화하는 법률을 만든 것은 소비자의 알 권리를 위해서이다. 하지만 식품회사는 결코 순순히 제품의 실체를 알려줄 생각이 없다. '칼로리 절반'이나 '무설탕' 같은 식품회사의 눈속임에 넘어가는 한, 바라는 만큼 건강한 식생활을 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다.


 <이 기사는 아래 책을 원출처로 뉴스인북 편집단이 작성하였습니다.>

과식의 종말

데이비드 A. 케슬러 | 이순영 옮김

문예출판사 2010.02.25

조애리 기자 (joaeri80@gmail.com)




신고

[노하우l건강] 왜 먹는 것을 못 참을까?

Knowhow 2010.07.16 23:58 Posted by NewsInBook

나는 왜 계속 먹을까? 식욕과의 전쟁

맛집, 야식, 디저트... 먹는 생각을 멈출 수 없는 사람들

"아침을 먹으면서 열 시에 먹을 도넛을 생각하고 있어요. 도넛을 먹는 동안은 점심에 뭘 먹을지를 생각하고요. 그리고 점심 뒤에 먹을 디저트를 생각해요."
"그 순간에는 피자 외에 아무것도 생각할 수가 없어요. 아무것도 피자만큼 내 관심을 온통 차지하지는 못해요."
어느 비만 환자들의 고백이다. 그러나 환자에게만 국한된 이야기는 아니다. 설령 자제심을 발휘하여 날씬한 몸매를 유지하는 사람들이라 할지라도, 시도 때도 없이 뇌를 자극하는 먹고 싶은 충동 때문에 괴로움을 겪는다. 전 미국 FDA 국장 데이비드 케슬러는, 저서에 167cm에 54kg인 젊은 법대생 사만다와의 대화를 수록했다.
"음식이 앞에 있으면 나는 먹지 않으려고 끝없이 갈등해요.뭔가를 활동적으로 하지 않는 순간, 무엇을 먹을까에 대해 생각하게 되구요. 나 자신이 한심스럽게 느껴져요. 하루 종일 음식 생각만 할 수는 없잖아요. 살면서 해야 할 일이 많거든요. 음식 생각에 그렇게 많은 시간을 허비하다니 미칠 노릇이에요. 오늘 허쉬 키세스를 얼마나 먹었는지가 아니라 로스쿨을 생각해야 하는데도 말이에요."
우리는 먹는 것이 의지의 문제라고 말한다. 하지만 자기 커리어에서 끊임없이 노력하고 성공과 부를 거머쥔 사람중에도 과체중으로 고민하는 이들은 많다. 왜 경쟁에서 이기고 승리를 거머쥐는 사람들마저, 접시에 담긴 조그만 무생물과의 전쟁에서는 종종 패배하는 것일까?


한도를 잃어버린 보상 체계 : 설탕과 지방의 위협

우리 몸은 섹스나 음식같이 생존에 필요한 것을 찾아다니도록 끊임없이 우리를 부추기는 셍물학적 체계를 가지고 있다. 필요한 것을 얻으면 일시적으로 기분이 좋아진다. 이 보상에 대한 기대로 우리는 끊임없이 예전 우리를 기분좋게 했던 것을 생각하고, 찾아다니게 된다.
물론 이러한 보상 충동에는 일정한 한도가 있어서, 어느 정도 채워지면 만족의 효용이 낮아지고 우리는 거기에 관심을 잃는다. 보통의 경우에는 그렇다.
데이비드 케슬러와 동료 연구자들은 고지방과 고당분을 동시에 함유한 ‘아주 맛있는 음식’이 뇌의 안정적 신호 체계를 바꿔놓을 수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쥐를 이용한 실험에서, 반복해서 초콜릿 음료를 마신 쥐는 음료를 충분히 많이 마신 뒤에도 보상 충동을 일으키는 도파민 분비가 감소하지 않았다. 초콜릿 음료와 치즈맛 스낵을 번갈아 주면, 쥐들은 충분히 먹은 후에도 새로운 맛이 나는 음식 앞에서는 또다시 활발하게 도파민이 분비되어 음식을 섬취하려고 했다. 또다른 실험에서는, 음식 뿐만이 아니라 음식을 연상시키는 단서, 즉 식당의 간판이나 음식 사진 같은 것도 실제 음식과 비슷한 수준으로 도파민 분비를 촉진시킬 수 있다는 것이 밝혀졌다. 이러한 자극에 굴복하여 음식을 먹으면, 우리 몸은 그 순간의 즐거움을 기억하고 더욱 강한 보상 체계를 만든다. 다음번에는 더 큰 유혹이 찾아온다. 자극적인 음식들은 먹으면 먹을수록 우리의 뇌 지도를 변화시키고 우리를  점점 더 음식의 유혹에 순종적인 인간으로 세뇌한다.

 
 
인터넷 상에서 '야식 테러' 라고까지 불리는 사진들. 시각적 단서들의 유혹은 상상 이상으로 강렬하다.

악순환을 끊는 길 : 정신줄을 꽉 잡아라!

담배는 끊는 것이 아니라 평생 참는 것이라는 말이 있다. 한번 잘못 들어버린 섭식습관도 이와 비슷하다. 하지만 금연에 성공하는 사람들이 있는 것과 마찬가지로, 이런 습관도 고칠 수 있다. 데이비드 케슬러는 한번 굳어져 버린 습관을 깨기 위해서는 본인의 노력과 함께 네 가지가 필요하다고 이야기한다.
 1. 자신과 상황에 대한 인식 
 2. 먹는 것을 대신할 행동 
 3. 먹고 싶다는 생각을 대신할 다른 관점의 생각
 4. 지지자 

현대 사회는 좋지않은 식습관을 유발하는 단서들로 가득 차 있다. 그같은 단서들과 거기 흔들리는 자신을 똑바로 인식할 필요가 있다. 직장에서 힘든 하루를 보냈는가? 지금 이 순간, 오직 달콤한 케이크 한 조각이나 진리의 치맥(치킨과 맥주)만이 내 마음을 위로할 수 있다고 느껴지는가? 유혹에 굴복하기 전에 잠시만 스스로에게 물어보자. 지금 내가 힘들고 괴로운 이유가 정말 치킨 한 조각이 없어서인지. 내게 진정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고지방과 고당분 외의 다른 것으로 이 인생을 채울 방법은 정녕 없는 것인지.


<이 기사는 아래 책을 원출처로 뉴스인북 편집단이 작성하였습니다.>

과식의 종말

데이비드 A. 케슬러 | 이순영 옮김

문예출판사 2010.02.25

이진의 기자 (lifeinbook@gmail.com)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