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화 속 동물을 만난다- 상상동물원

 

                                              「해리포터」의 그리핀과 「나니아 연대기」의 켄타로우스

「해리포터」, 「나니아 연대기」, 「퍼시 잭슨의 번개도둑」까지, 판타지 영화에는 현실에서 볼 수 없는 동물들이 자주 등장한다. 독수리의 머리와 날개, 사자 몸통을 가진 그리핀, 반인반마 켄타로우스, 머리카락이 뱀으로 된 메두사까지.
2011년 6월 개관하는 울산박물관에서는 영국박물관 소장유물 가운데 1세기부터 19세기까지 ‘상상의 동물’을 주제로 한 작품들을 모은「신화 속 동물」전시회를 개최한다. 영화 속, 그리고 유명한 『그리스 로마 신화』에 나온 상상의 동물들을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것이다.

그런데 왜 한국에 있는 박물관 개관 기념 전시회에 『그리스 로마 신화』에 나오는 유럽산 상상의 동물들이 모이는 것일까? 한국산 상상의 동물도 얼마든지 있는데 말이다.

2011년 6월에 유럽산 「신화 속 동물」들을 만나기 전에, 한국의 「신화 속 동물」들을 이 곳 상상 동물원에서 만나보자.
 
상서로운 동물 상상동물
고구려 사람들은 하늘세계에 사람 머리의 새나 짐승, 날개 달린 물고기나 사슴 같은 신비한 동물들이 살고 있으며, 이 상상의 동물들은 하늘에서 별로 나타난다고 믿었다.  

기린 - 평화로운 세계의 상징
 


유니콘처럼 외뿔이 달린 말이나 사슴처럼 그려진 기린은 세상에 성인이 태어나고, 세상이 살기 좋을 때 나타난다는 상서로움을 상징하는 전설의 동물이다.
삼실총 벽화, 무용총 벽화, 안악 1호분 벽화 등에 기린이 등장한다. 그러나 같은 기린을 상징하는 그림이지만, 외뿔이라는 큰 특징을 제외하고는 다른 모습으로 나타나고 있다. 

천마, 비어 - 하늘을 숭상하는 상상동물 


하늘 세계를 달리고 또 날아다니는 말 천마와 날개를 달고 하늘을 날아다니는 물고기 비어. 고구려 사람들은 물속에 사는 물고기까지 하늘을 날게 할 만큼 하늘 세계를 숭상했다.

양수, 천추, 만세 - 불로장생의 상징 


불멸 또는 재생(再生)의 상징인 고대 이집트의 상상동물 ’피닉스(phoenix)’처럼 불을 밟고 걸어 다니는 신비의 불새, 양수. 삶이 끝없이 계속되기를 바라는 사람들의 꿈이 불사조의 모습에 담겨 있다.
천추와 만세라는 상상동물도 새 모습을 하고 있다. 사람 얼굴을 한 인면조 형태인 이들 역시, 오래 살고 싶은 사람들의 소망을 나타내고 있다.

길리 - 행운의 상징
 

독수리의 얼굴과 날개, 사자의 몸통을 지니고 있다는 그리핀과 반대로 동물의 머리를 달고, 새의 모습을 한 길리는 복과 행운을 누리고 싶다는 사람들이 만들어 낸 상상동물이다.

유럽의 상상동물들은 사람들에게 공포와 신비감을 주었지만, 고구려에서는 상서로운 징조를 주는 동물들로 생각되었다.


<이 기사는 아래 책을 원출처로 뉴스인북 편집단이 작성하였습니다.>

미리 가 본 북한유물박물관

전호태

한림출판사 2009.08.25

조애리 기자 (joaeri80@gmail.com)




신고


 

티스토리 툴바